커뮤니티

전남드론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홈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 섬 지역 재난관리 ‘스마트 드론’ 뜬다

    • 전남드론산업지원센터
    • 2022-11-28
    • 1229
  • 섬 지역 재난관리 ‘스마트 드론’ 뜬다

     

     첨부된 이미지

     

    음영만 ㈜천풍 대표가 최근 신안 압해도에서 열린 ‘제2차 2022년 산업용 드론 현장 실증 기술시연회’에서 드론 플랫폼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

     

    재난관리 분야에 드론 활용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섬 지역의 순찰 및 재난관리에도 드론이 본격적으로 도입될 전망이다.


    27일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 따르면 도서 지역은 사회안전망이 턱없이 부족하고

    지리적 고립성에 의해 재난 발생 시 상황 파악과 초기 대응이 어렵다.

    또 섬 지역 특성상 인력 부족과 소요 시간, 비용 등의 문제로 사건, 사고가 일어났을 때 한계에 부딪히기 일쑤였다.



    특히 전남에는 국내 유인도 385개 중 가장 많은 220개가 분포하고 있어 섬 지역 사회 안정망 확보가 다른 지역보다 절실한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 8일 완도군 금일면 충도 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의 경우, 사흘간 꺼졌다 살아나기를 반복해 산림 당국이 진화에 애를 먹었다.

    이는 산불이 섬에서 발생해 발견이 쉽지 않았고 산 중턱과 절벽 등으로 인해 사람의 접근이 어려웠던 데 따른 것이다.

    때문에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섬 지역의 순찰 및 재난관리에 드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전남 도서지역의 효율적 재난관리에 기여할 수 있는 ‘섬 순찰용 드론 개발’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24일 신안 압해도에서 ‘제2차 2022년 산업용 드론 현장 실증 기술시연회’를 개최했다.



    2차 기술시연회에서는 무안에 기반을 둔 드론 개발 업체 ㈜천풍이 강한 바람에도 끄떡없고

    비행시간을 혁신적으로 개선한 섬 순찰용 드론을 선보였다.

    해당 순찰용 드론은 하이브리드 드론 동력원 기술로 배터리 드론의 한계인 비행시간을 개선,

    장시간 체공이 가능하고 실시간 관제·제어 통합 시스템 기술과 장거리 고출력 음향 송출 시스템을 갖췄다.



    강한 바람에도 안정적인 비행을 유지하도록 약 80㎏의 고중량으로 설계됐지만, 70분가량의 비행이 가능하다.

    기술시연이 실시된 이날 오후 3시께 신안 지역의 평균 풍속은 8.6m/s로 상당히 강한 바람이 불었지만,

    시연 드론은 약 30분 비행하면서 안정적인 기량을 뽐냈다.


    기술시연회에 참석한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평균 운항 거리 22㎞의 드론이라면 유인도뿐만 아니라 무인도 시찰도 가능할 것 같다”

    “드론의 섬 지역 상시 순찰을 통해 화재, 불법 어선 감시, 고립 사고 등 다양한 사건·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음영만 ㈜천풍 대표는 “드론 개발에는 초기 비용이 많이 필요한데,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서 시제품 제작과 개발 비용을 지원해줘 순찰용 드론 개발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용 드론 기업 육성을 위해 장비 활용, 인력 양성, 산업동향 및 정보 제공 등을 지원해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산업용 드론 기반구축 및 실증 시범사업’은 지난 2019년부터 올해까지 4년간

    전남의 산업용 드론 생태계 강화라는 결실을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기사본문보기 http://www.kjdaily.com/166850968458879700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