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남드론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홈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 (재)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국내 최대 ‘드론 스마트농업’ 견인

    • 전남드론산업지원센터
    • 2021-11-29
    • 164
  • [전남도=에너지경제신문 이정진 기자] 전남 농업에서 드론의 필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벼 재배면적과 쌀 생산량 전국 1위를 자랑하는 데서 나아가 국내 식량 공급 기지로 자리매김했지만, 전남의 농업 인구는 근래 20년 새 절반 이상이 감소했으나, 이런 가운데 전남 농업을 이끌 대안으로 드론 등 데이터 기반의 정밀 농업이 떠오르고 있다.

     


    전남 드론 산업의 거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전남드론산업지원센터는 지난 2019년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한국정보통신협회, 한국전력공사 등이 주축이 된 가운데 ‘산업용 드론 기업육성을 위한 기반구축 및 실증 시범사업’ 공모를 통해 건립됐다.

    나주 혁신도시에 위치한 센터에는 관제실과 성과전시실, 운영사무실 등 드론 기업의 성장을 돕는 다양한 지원시설을 갖추고 있다. 센터에서는 지역 드론 기업을 대상으로 드론 산업 육성에 필요한 제반 시설과 영상처리 시스템 등 공용장비 20종을 구축·지원하는 등 공동 작업공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장비 대여도 가능하다.

    센터에서는 전남지역 드론 기업의 육성 및 성장지원을 위해 성장 단계별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38개 과제를 지원 중이다. 체계적인 지원사업 운영으로 수행기업 중 5곳은 올해 국비 지원사업에 선정돼 공적 지원을 받고 있다.

    특히, 데이터 활용 실증을 통한 지능형 기술개발 지원 성과는 괄목할만한 성과로 꼽힌다. 드론 활용서비스 분야별 산업현장 필드 테스트를 지원하는 ‘현장실증 지원사업’ 과제 중 ‘무안군 해제면 드론 영상 데이터 기반 지능형 작물 재배면적 모니터링 서비스 실증’의 경우 전라남도의 지역적 특성을 활용한 대표적 성과다.

    군 단위 면적조사 실증에서 시작하여 지원사업을 통한 정확성과 효율성을 검증받아 전국 13개 시군단위 농식품 빅데이터센터 구축사업으로 확대되는 성과를 냈다.

    스마트팜 등 농업 분야 데이터 수집을 통한 빅데이터화 및 인공지능 분석 결합함을 통해 향후 수확량 예측 등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농업산업 혁신에는 드론이 중심에 섰다.

    방제, 파종, 작황 예찰, 병해충 감시 등 농업에서 드론이 활용되는 분야에서 임무와 동시에 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할 수 있다. 비료 살포, 방역, 벼 직파 재배 등 대부분의 농업 분야에 활용이 가능해 인력을 대체할 수 있다.

    진흥원은 현장실증 지원사업의 결과물을 토대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공동으로 올해부터 농식품 분야의 빅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 5대 채소 중 마늘과 양파의 수급 및 가격안정을 위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재배면적, 재배정보, 재배 의향 등을 통합하여 빅데이터 구축, 생산량 예측과 수급 조절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드론을 통해 생육·작황·환경 등 농업관측 분야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작황 예측, 재배면적 산정 등을 통해 생산량을 예측할 수 있다. 마늘, 양파의 경우 매년 수급 불균형 작물로 거론되는 만큼 정확한 생산량 예측을 통해 생산 조절, 소비 촉진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흥원 관계자는 "고령화, 농업 생산인구감소 등 지역 현실은 물론 식량주권 수호, 농업혁신이라는 국가적 차원에서도 정밀 데이터의 필요성과 확보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데이터 기반 분석을 통해 농정의 효율화와 전남 핵심 산업인 빅데이터 기술 융합 촉진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본문보기▼

    https://www.ekn.kr/web/view.php?key=20211129010004953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112910572196181

TOP